최근 교수 임용을 앞둔 김진영 동문이 졸업생들 응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