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들이 찾아가는 식당 5곳

제주도에 5인가족이 2주동안 놀러갔다가 숙소포함해서 총 천만원을 쓰고왔다는 글을 봤습니다.

밥을 먹으면 무조건 10만원이 넘게 나왔었다는데 관광객들이 가는 식당을 찾아가면 그렇게 나옵니다.

소주도 5천원이고 1인에 2만원이 넘는 메뉴들로만 구성이 되어있으니까요.

가족들이 하루에 두끼만 먹어도 20~30만원씩 쓰는 셈이고 비싼걸 먹으면 뭐 30~50만원까지도 나오니 해외에서 호화스럽게 노는것도 그 정도는 나올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처음 제주도에 갔을땐 블로그에 올라온 유명한 집들 위주로만 다녔습니다.

하지만 제주에 살아보니 도민들이 가는 식당과 관광객들이 가는 식당은 아예 다르더군요.

일단 첫번째로 도민들은 횟집을 갈때 기본 10만원이 넘는 상은 잘 안갑니다.

모듬으로 4~5만원에 나오는 횟집도 찾아보면 많으니 굳이 갈 필요가 없는거죠.

한 예로 연동에 가면 모살물횟집이라는 작은 식당이 있습니다.

모듬회를 3만원에서 5만원 사이에 파는 집이고 둘이서 먹는 간단한 모듬회는 2만원에도 팝니다.

주문하면 간단한 기본반찬이 셋팅되고 서비스로 고등어회랑 갈치회도 몇점 나옵니다.

솔직히 갈치회는 사먹을 필요가 없는게 일단 한점만 먹으면 끝입니다.

두세점 먹다보면 너무 느끼해서 많이 못먹는게 갈치회고 고등어회도 밥이랑 싸먹고 그래야 잘 넘어가지 이것도 여러점 먹다보면 느끼해서 많이 못먹습니다.

느끼한 종류중에서는 삼치회가 갑이고 고등어회랑 갈치회는 메인으로 드시지 말고 요렇게 스끼다시로 나오는 집을 찾아가시면 맛볼 수 있습니다.

다른식당에서 고등어회 모듬으로 하나 시키는것보다는 요렇게 모듬회 3만원짜리 식당에서 서비스로 받아서 드셔보는게 더 이득이죠.

그리고 솔직히 갈치회야 한번 경험삼아 먹는거지 도민들은 거의 안먹습니다.

그렇게 3만원짜리 회를 먹고나면 마무리로 지리탕도 나오니 둘이서 소주 한잔 하기에 진짜 최적의 장소입니다.

이런 횟집들이 찾아보면 여러개 있는데 굳이 모듬으로 10만원이 넘는 한상차림을 누가 이용하겠습니까?

그런 집들은 육지에서 손님들이 찾아오면 접대용으로 가는거고 대부분은 저렴하고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을 좋아합니다.

저도 처음에 제주도에 갔을땐 청해일이나 우리집횟집처럼 1인당 2만5천원에서 3만원을 내고 푸짐하게 수십가지 메뉴가 나오는 한상차림을 자주 갔었습니다.

해물을 포함해서 진짜 수십가지가 한상에 쫙 깔리는데 사진찍는 맛도 있고 아주 좋았죠.

근데 그런것도 자주 먹다보니 나중에는 질리기도 하고 여럿이 먹으면 가격도 비싸지고 그래서 나중엔 안가게 되더군요.

그때부터는 이제 시내에 나가더라도 회모듬이 한 5~6만원쯤하고 4명이서 먹을 수 있는 그런 횟집들을 찾아서 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런집들을 가보면 다들 도민분들이 계셨구요.

해안도로를 따라서 쭉 있는 횟집들은 관광객들이 많이 가셨는데 그런쪽으로 횟집들을 다니면 4명이서 한 15만원은 나옵니다.

생각해보세요, 제가 도민인데 회가 먹고싶을때마다 그렇게 비싼데만 다닐 수 있겠습니까?

평소에는 저렴한데로 다니고 가끔 손님들이 놀러왔을땐 이제 비싼데로 가는거죠.

관광객들이 가는 음식점은 무조건 다 비싸다는건 이미 알고있어서 도민들은 일단 가성비를 따집니다.

그리고 제주도민이라고 해서 매번 회를 먹고 그러지 않습니다.

회를 못먹는 친구들도 당연히 있고 프랜차이즈 이런거 다들 좋아합니다ㅎ

예전에 한 신용카드사에서 도민과 관광객들의 카드사용 데이터를 찾아봤더니 도민은 맥도날드나 빕스 요런데서 많이 찍히고 관광객들은 블로그나 미디어에 소개된 맛집들 위주로 찾아다닌다고 나왔더군요.

오설록, 쌍둥이횟집, 늘봄흑돼지, 덤장 뭐 이런 식당들인데 다들 기본적인 가격들이 있는 집들입니다.

그런걸 보면서 저도 도민들만 가는 식당모음을 만들어보자 뭐 이런 생각도 했었는데 결국 그렇게 하진 못했네요.

그래서 오늘은 간단하게나마 도민들이 가는 식당은 어떤 곳인지 메뉴는 어떤게 있는지에 대해서 적어보려고 합니다.

생각나는걸 다 쓰면 진짜 수많은 메뉴들이 나올텐데 시간이 없으니 딱 5군데만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노형호수아구찜

아구찜을 좋아해서 제주시에 있는 여러 음식점들을 다녀봤습니다.

도민들한테 추천을 받아서 가기도 하고 멀리 함덕에 있는 대성아구찜까지도 찾아가봤었습니다.

처음엔 대성아구찜이 너무 맛있어서 손님들이 놀러오면 꼭 한번씩 데리고 갈 정도였죠.

근데 손님들을 데리고 갈때마다 가격이 올라있더군요.

점점 손님들도 더 많아지고 그러던데 아마 어디에 소개가 된 모양입니다.

대성아구찜은 생물아구를 써서 살이 굉장히 부드럽고 무엇보다 통으로 나온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가위와 집게가 같이 나와서 통으로 나온 아구를 직접 잘라먹어야 하죠.

손님들이 엄청 많아서 재료가 떨어지면 그냥 문을 닫기도 했었는데 그때는 오후 3시가 넘으면 문을 닫곤 했었습니다.

지금은 검색해보니 오후 8시까지는 한다던데 맛은 그대로인지 모르겠네요.

함덕 대성아구찜은 워낙 유명한데 여기 못가보셨다면 꼭 가보세요.

제주에 살기 전에는 함덕까지 해봤자 뭐 얼마 안걸리니까 아구찜이 먹고싶으면 자주 가면 되겠다 생각했었는데 제주에 살다보니 거리개념이 바뀌더군요.

노형동에서 함덕까지는 50분정도 걸리는 거리이고 20km정도 떨어져있으니 이게 너무 멀어서 자주는 못가게 됩니다.

제주에 살다보면 30분거리도 굉장히 멀리 느껴지고 15분도 귀찮아서 안가게되죠.

그래서 저희는 노형동에 있는 노형호수아구찜을 찾아서 요길 자주 갔었습니다.

가서도 먹었지만 보통은 가장 작은걸로 하나 포장을 해서 먹었는데 작은걸 포장해도 둘이서 다 못먹을 정도로 양이 많았습니다.

양도 많고 가격도 저렴하게 맛도 있어서 손님들이 오면 대성아구찜을 가고 저희끼리 먹을때는 노형호수아구찜에서 포장주문을 해서 먹었습니다.

저렴하고 푸짐한 아구를 드시고 싶다면 노형동에 가보세요.

2. 조천읍 교래리 각지불

여기는 진짜 관광객들도 잘 모르는 식당입니다.

근처에 사시는 도민분들이나 한번 맛을보고 다시 찾아오시는 분들이 대부분인 곳이구요.

주메뉴는 해물찜과 들깨아구탕인데 솔직히 해물찜은 어디서나 쉽게 먹을 수 있으니 패스하고 저는 여기 들깨아구탕을 무조건 추천해드립니다.

원래 들깨가 들어간 음식을 잘 먹긴 하지만 엄청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특히나 아구탕은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메뉴여서 처음봤을땐 혼란스러웠습니다.

비주얼도 뭔가 맛있게 생긴게 아니라 비지찌개처럼 혼탁한 국물이길래 그닥 땡기지는 않았습니다.

근데 국물을 한수저 딱 먹는 순간 이건 대박이다 싶더군요.

약간 얼큰하면서도 진하고 고소한 맛이 나는게 너무너무 맛있었습니다.

아구도 많이 들어있어서 부지런히 살을 발라먹는데 맨날 찜으로만 먹던 아구를 이렇게 탕으로 먹으니 또 느낌이 다르더군요.

아구찜을 좋아하시는 분들이고 국물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분명히 들깨아구탕도 좋아하실 겁니다.

지금까지 여기를 여러 손님들과 같이 와봤는데 싫어하는 분들은 한명도 없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약간 매콤한 국물이어서 전혀 느끼함도 없고 거리만 가깝다면 자주 가서 낮술을 마셨을텐데 조천에 있어서 차를 타고 가야만했기에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 곳입니다.

그래도 운전해주는 분이 술만 안드신다면 다같이 차타고 가서 술도 한잔 할 수 있으니 제주에 방문하신다면 꼭 한번 가보세요.

가격도 소자가 35000원이니 무난무난할 겁니다.

3. 신해바라기분식

엄청 맵고 짠 순두부를 먹고싶다면 무조건 여깁니다.

처음에는 매운순두부라고 해서 칠성로까지 직접 걸어갔다가 점심 한끼를 해결하고 왔었는데 먹고나서 느낀점은 엄청 맵다와 엄청 짜다였습니다.

순두부도 기본적으로 간이 있지만 여기는 기본 반찬들이 다 간이 쎕니다.

오징어젓갈이랑 깻잎장아찌, 김치, 단무지가 기본 반찬인데 이건 셀프로 알아서 퍼가야합니다.

딱 보기에도 굉장히 짜보이는 비주얼인데 주문한 순두부도 몽글몽글한 순두부가 엄청 시뻘건 국물에 팔팔 끓여져서 뚝배기에 나옵니다.

그냥 순두부랑 밥이랑만 먹어도 되는데 은근히 짭짤한 오징어젓갈이 한두번씩 계속 먹게됩니다.

그리고 다 먹고나오면 땀도 많이 나고 물도 많이 먹히고 뭐 이렇게 간이 쎄냐 하면서 그냥 신기하다 생각이 듭니다.

근데 문제는 이게 또 어느날 한번씩 불쑥불쑥 생각난다는 겁니다.

엄청 맵고 뜨겁고 짜고 아주 난리부르스가 나는데도 그게 또 한번씩 땡길때가 있습니다.

다들 그런 맛으로 찾는 집이고 원래는 도민들이 자주가는 분식집이었으나 여러 블로그에도 소개되고 최자로드인가 거기에도 나오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 되었다고 합니다.

신해바라기분식이 있는 칠성로는 예전엔 거의 명동처럼 엄청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동네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신제주로 메인상권이 바뀌고나서부터는 많이 한산해진 동네가 되었다고 하더군요.

회사가 그쪽에 가까이 있어서 점심시간에 한번씩 방문하곤 했었는데 그 근처에 괜찮은 중국집도 하나 있고 그래서 가끔씩 생각이 나는 곳입니다.

4. 제주로운 청해원

여기는 진짜 동네주민들이 자주가는 향토음식점이었습니다.

원래는 노형동에 있었는데 오늘 검색해보니 서귀포로 옮겼다고 하더군요.

청해원이라는 이름으로 장사를 하던 곳인데 서귀포로 옮기면서 이름도 ‘제주로운 청해원’으로 바꼈더군요.

이 집은 저희 가족이 올때마다 한번씩 들렸었고 저도 여름에 물회먹으러 종종 갔었습니다.

제주에 오면 다들 한번씩 갈치조림은 먹을텐데 갈치가 관광객들이 많이 가는 식당에서 먹으면 엄청 비쌉니다.

크기에 따라서 가격이 엄청난 차이를 보이는게 갈치인데 4인기준으로 10만원씩 하는 식당은 솔직히 너무 큰 부담이죠.

하지만 청해원은 갈치조림이 2만원정도여서 고등어조림이랑 같이 섞어서 주문해도 큰 부담이 없는 곳이었습니다.

조림도 맛있고 가격도 저렴하고 물회도 괜찮고 그래서 가족들이 오면 한끼는 여기에서 꼭 먹었습니다.

옮기고나서 가격이 올랐나 찾아봤는데 여전히 한치물회는 1만원, 활한치는 1만5천원이고 솥밥이 포함된 갈치조림도 1만5천원에 팔고있더군요.

고등어김치찜도 1만2천원에 솥밥까지 나오니 가성비는 여전히 좋아보였습니다.

오히려 예전보다 더 가성비가 좋아보이던데 지금은 찰솥밥이랑 해물뚝배기, 옥돔구이에 반찬 7가지 해서 9900원이라고 하더군요.

기본적으로 음식을 잘하는 집이었으니 향토음식으로 한끼 해결하실 분들은 현재 섭지코지쪽에서 장사를 하고있다고 하니 한번 방문해보세요.

5. 남양통닭

똥집꼬치와 백숙, 치킨을 함께 먹을 수 있는 집입니다.

여기서 생맥주 시키면 관광객이고 병맥주를 시키면 도민이구나 딱 구분이 되는 곳이죠.

신기한게 제주도민들은 생맥주를 잘 안먹고 다들 병맥주를 드십니다.

무슨 이유인지는 전에도 물어봤던 것 같은데 금방 까먹었네요ㅋㅋ

본점은 탑동사거리 부근에 있고 프라이드를 시키면 포실포실한 감자도 몇개 같이 튀겨서 올라옵니다.

독특하게 치킨집에서 삼계탕이나 백숙도 같이 시켜먹을 수 있는데 이 집의 숨겨진 메뉴는 바로 똥집꼬치입니다.

간이 꽤 쎈 꼬치로 마늘향이 진하게 풍긴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집은 백숙도 맛있는데 처음에는 통닭을 먹으러 갔다가 나중에는 백숙에 똥집을 먹으러 가는 곳입니다.

굳이 치킨도 먹고싶으면 딱 반마리만 시켜서 먹기도 했는데 모든 안주들이 다 소주와 잘 어울립니다.

여기서 술마시고 기분 좋게 또 제주시청에 가서 맥주도 한잔 하고 다시 집근처로 와서 마무리로 술을 마시고 헤어지던 기억이 있는데 지금은 그때처럼 못마신다는게 참 아쉽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